쌀쌀한 날씨와 사야카

아침이 참 쌀쌀하다. 집에 고이 모셔둔 점퍼를 꺼낼 시간이 되었다. 점퍼를 입었더니 원망스럽고 가증스러운 날씨가 포근하게 느껴진다.

아침 해를 보려고 문 바깔 앞 마당으로 나와서 멍청하게 서서 해를 바라본다. 마침 강가가 보이는 갓길에 사무소가 있어서 항상 이런 어드밴티지를 체험한다. 겨울 햇살은 마치 창살에 비쳐진 듯 엷고 투명했다.

이 시간 쯤이면 항상 지나쳐 가는 인물이 있다. 무슨 연유인지는 몰라도 항상 아침 혹은 저녁에 신문을 배달하는 여자아이다. 마침 올 시간이 된 것 같은데...

나는 해를 보다가 말고 주위를 두리번 두리번 거린다. 혹시 지나가지 않았을까 하고 말이지. 그런데 서쪽 저 편 길에서 자전거가 하나 보이기 시작했다.

TV와 라디오 하나 없는 이 사무실에서 유일하게 세상의 소식을 접할 수 있는 물건이 딱 하나 있다면 그것은 이 아이가 전달해 주는 바로 그 신문일게다.

안녕하세요, 링고상.
미키짱, 오랜만이다.
추운데 왜 밖에 나와있어요? 굳이 신문 받으시려고 나와 계시지 않아도 된다구요.
아니, 해 좀 볼라고. 넌 그렇게 얇은 걸 입고 괜찮냐?
오늘은 좀 춥네요. 바쁘게 움직이면 체온 때문에 괜찮지 싶었는데 과신했나봐요.

신문은 거의 다 배달 한거야?
네, 저는 항상 아침에는 이 동네를 마지막으로 돌거든요. 끝날 즈음에는 해가 보이니까요.
안 피곤하냐?
글쎄요, 적응이 되서 그다지... 학교 일도 있고 해서 바쁘기는 하지만...

아직도 진전이 없나요?
으음... 막힌 부분이 생겼다. 해결할려고 팔을 걷어부치고 애쓰는 중인데. 사무소 일은 좀 허술해 질 듯 싶어. 사무소에 와서 딴 일은 한다는 게 그닥 안 내키지만...
밀린 숙제를 하는 기분이겠군요.
밀린 숙제...? 그거 딱 맞는 비유네.

링고 상은 재미있는 분이니까 학교 생활도 재미있었을 것 같아요.
그렇게... 생각하니?
네... 일단은...

학교 생활이 그렇게 즐겁지는 않았어. 별로 서면에 남기고 싶지 않다랄까. 난 좋은 것만 남기고 싶구나. 나쁜 것까지 모두 드러내면 그것도 나름 민폐일 것 같으니까.

좋은 것 만이라... 좀 가능성이 낮은 이야기로군요.
그냥, 한 오토쿠의 영광의 상처라고...이라고 인지해 주면 안될까, 미키짱?

그렇다고 해 두죠, 뭐.. 저도 학교 갈 준비도 해야 되고. 이만 가 볼게요.
아차, 너 학교 가야 되지.

시간나면 이야기 들으려 또 올테니까. 그 이야기 다음에 해요.

그렇게 알겠노라고 애를 보내기는 했는데... 개인적으로 곰곰히 기억해 봐도 저녁에 애 하나 붙잡아 놓고 할 이야기는 못 되니 좀 찝찝하다. 일단은 다른 화제꺼리를 준비해야겠다고 다짐해보는 나였다.

가면라이더 v3를 26화까지 감상 - 초벌쓰기

가면라이더의 2번째 작품이지만 상당히 많은 매너리즘이 보이는 작품이었습니다. 브이쓰리의 26가지 비밀이라고 하면서 대부분은 약점과 필살기에 치중되어 있습니다.

필살기가 무슨 비밀이라는 것인지... 필살기의 약점이라면 비밀이 될 수도 있겠지만... 그 장대한 26가지 비밀이라는 것이 별 볼일이 없는 듯 합니다.

던지기 하고 킥이라던가는 3화에서 딱 한번 나왔었고... 드릴 어택(이라고 쓰고 스핀 어택)도 역시 한번 밖에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고토부퀴스파이크를 쓰러뜨릴 때 회전킥을 써서 빨리 쓰러뜨려야 함에도 괴인이 다운된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반전킥을 사용해서 이기는 것을 보니... 이 브이쓰리야는 형편없는 녀석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암 크로스는 미사일 계열의 공격을 막기 적당한 것 같았습니다. 어깨 스프링 근육이 어느새 가슴 스프링 근육으로 되어 있다던가 사소한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준코는 항상 납치당하는 역할이고... 26가지 비밀은 지금 시대에서 본다면 이게 무슨 비밀이야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주인공의 비밀 덕분에 주인공이 약해 보인다기 보다는 항상 준코의 납치와 데스트론의 기지를 자기 안방 드나들듯 하는 뻔한 시나리오 덕분에 재미가 반감되지 않았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덕분에 닥터 길은 매번 기지를 버리는 식으로 브이쓰리에게 맞 응수를 했었지요. 게다가 22화 이후 부터는 계속 세균전만 하는 것이 영 시시했습니다. 닥터 겔이라면 좀 더 오컬트 적인 작전으로 브이쓰리를 괴롭힐 것이라고 기대를 했었으니 말입니다.

그리고, 항상 화면 우측에 등지고 싸우는 카자미 시로의 모습에서 브이쓰리야가 정말로 강력한 라이더가 맞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것도 배수진을 보일 때 마다 괴수와 라이더의 일 대 일 상황이라서... 다른 라이더들에 비하면 약한 것이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27화 시점에서 주인공의 비밀이 대부분 밝혀진 터라 비밀이야기는 추후에 더 나올 것 같지는 않네요. 모래 위에서 약해진다는 약점도 21화에서 1호와 2호에게서 받은 강화 메달에 의해서 그 약점도 상쇄돼 버려 벌써 2번이나 더 모래판 사투가 벌어졌지만 주인공이 모두 이기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아마, 최종적으로는 역 더블 타이푼 약점 이 외에는 전부 극복이 될 것 같습니다.